[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시계방향으로 강신일, 박상면, 박원상, 장소연, 조한철, 황석정
시계방향으로 강신일, 박상면, 박원상, 장소연, 조한철, 황석정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라인업이 심상치않다.

12일 오전 KBS 측에 따르면 KBS2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 연출 이정섭)가 막강 배우 군단을 출격시키며 라인업을 완성시켰다.

배우 박신양부터 강소라, 류수영, 박솔미, 김동준에 이어 강신일, 박상면, 박원상, 황석정, 조한철, 장소연 등 각양각색의 매력으로 무장한 배우들까지 모여 환상의 드림팀을 완성했다.

먼저 박솔미의 아버지이자 로펌 ‘금산’을 이끌어온 법조계의 신화 장신우 역은 진중한 카리스마를 지닌 강신일이 맡았으며 고리타분한 사고방식을 가진 독설가 판사 이준강 역엔 박상면이 캐스팅돼 보수의 끝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남다른 연기내공을 보여주고 있는 베테랑 배우 박원상은 박신양의 도움으로 과거를 청산한 전직 조폭 배대수를, 황석정은 전 강력부 형사로 사건사고 수습에 능하고 다방면에서 뛰어난 팔방미인 황애라로 분한다.

더불어 뛰어난 영리함과 집요함을 가진 로펌 ‘금산’의 파트너 변호사 김태정 역엔 영화 ‘간신’,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KBS2 ‘프로듀사’에서 개성을 드러낸 조한철이, 권위와 권위의식을 구분할 줄 아는 정의롭고 유쾌한 판사 최아림 역은 영화 ‘베테랑’,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인상적인 열연을 펼친 장소연이 활약한다.

여기에 정원중, 윤복인, 정규수 등의 배우들도 실감나는 리얼한 연기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것을 기대케 하고 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변호사의 편견을 깬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의뢰인을 위해서 종횡무진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3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웰메이드예당, 안투라지프로덕션, (주)이수이엔엠, 나무엑터스, 장소연 제공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