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냉부
냉부


‘냉장고를 부탁해’ 쌈디가 타블로의 주사는 엎드린 채 잠들어 집으로 귀가하는 것이라 밝혔다.

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연출 성희성, 홍인기, 소수정, 박다은, 전휘제)에서는 대중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환상의 힙합 형제 타블로와 쌈디가 출연했다.

쌈디는 “술을 마시다 형과 친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타블로 형의 유일한 주사는 ‘자는 척’이다”라 했다.

이어 그는 “안 자는거 다 아는데, 얘기하던 걸 듣다가 엎드린 채 몸을 흔들며 웃는다. 더 심한 건 엎드린 채 집으로 귀가”라고 해 모두를 웃게 했다.

타블로는 “결혼하고 난 다음에 집에서 자는 척을 자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말을 들은 안정환은 “이해한다, 눈 뜨고 있음 뭘 시킨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