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박혁권이 전노민과 헤어졌다.

30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길태미(박혁권)가 순군부에게 압송되고 있던 홍인방(전노민)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인방은 길태미에게 평택으로 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길태미는 나중에 평택에서 만나자고 말했다. 자신은 이성계(천호진)를 죽이고 가겠다는 것.

홍인방이 걱정스러워하자 길태미는 “나 삼한 제일검이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결국 홍인방이 먼저 떠나려하자 그를 불러세운 길태미는 “사돈을 만나고 재밌었다. 어르신 뒤치다꺼리나 하면 살 인생이었는데. 미안하지만 사람들은 다 사돈이 내 밑인줄 알지 않았냐”라고 말했다.

마치 마지막 인사인 것처럼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 길태미는 이성계를 죽이기 위해 걸음을 옮겼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