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천호진이 출정 명령을 내렸다.

30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이방원(유아인)이 해동갑족 전원의 연명을 받아와 위기에서 벗어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영(전국환)은 이방원이 받아온 연명서를 가지고 교지를 받기 위해 임금을 알현하러 갔다.

이성계는 자신의 형제, 아들들, 이방지(변요한), 무휼(윤균상)에게 “교지가 도착하면 출정하라. 목표는 홍인방(전노민), 이인겸(최종원), 길태미(박혁권) 도당 3인방이다”라고 명령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