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손창민
손창민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의 손창민이 악한 모습부터 허당까지 실감나게 표현하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지난 29일 방송된 ‘내딸 금사월’ 26회에서 강만후(손창민)는 기억이 조금씩 돌아오고 있는 이홍도(송하윤)를 감시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한지혜(도지원)에게 신득예(전인화)와 오민호(박상원)의 관계를 폭로하고, 신득예를 향한 끊임없는 의심과 집착을 보이는 등 ‘악의 화신’다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방송 후반부에는 허당의 모습으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해더 신’으로 변장한 신득예에게 속아 미술관 설립을 맡긴 강만후는 그녀가 약간의 비위를 맞춰주자 기분이 좋아진 듯 바로 백지수표를 건네고, 그 자리에서 건물까지 계약한 것.

이어 강만후는 그녀의 꾐에 넘어가 검증되지 않은 유물을 국보급 유물이라고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상점 주인들에게 무리한 보상을 약속하는 등 섣불리 계획을 진행시키기도 했다.

극중 ‘악의 화신’이라 불리며 줄곧 긴장감을 더했던 강만후는 최근 영락없는 허당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재미까지 더하고 있다. ‘내딸 금사월’은 매주 토, 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사진. MBC ‘내딸 금사월’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