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내 딸 금사월’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그가 사극 연기에 도전했던 일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08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여섯 명의 멤버들이 당시 인기리에 방영 중이던 사극 ‘이산’에 단역으로 출연해 눈길을 끈 바 있다.

당시 비교적 긴 대사를 할 수 있는 단역으로 박명수가 뽑혔으나, 실제 촬영이 시작되자 ‘주모’를 ‘니모’라고 발음하거나 ‘싸리문’을 ‘현관문’이라고 말하는 등 실수 퍼레이드를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이산’의 이병훈 PD는 역할을 바꾸자고 제안했고 박명수의 자리에 유재석이 대신 앉게 됐다.

유재석은 능청스러운 연기력으로 단번에 OK 싸인을 받아내 감탄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내딸 금사월’에 출연, 1인 2역을 완벽히 소화해 내며 시청률 상승을 이끌어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무한도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