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최종원이 전노민의 그림자를 의심했다.

10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고려 대신들이 이방원(유아인)의 추국을 포기했다.

이날 이인겸(최종원)은 이방원이 백윤(김하균)의 살해를 사주했다는 내용의 서찰이 이방원의 처소에서 발견됐다는 소식에 “이것은 홍인방(전노민) 그림자의 수책이다”라고 말했다.

이인겸은 초영(윤손하)에게 자신이 쫓아내 개경에 발을 못 들이게 한 사람이 있다며 정도전(김명민)을 언급했다.

이에 초영은 “삼봉 정도전을 말하는 것이냐”라면서 “그가 홍인방의 그림자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