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비틈TV
비틈TV


이원일 셰프가 애교를 선보였다.

22일 네이버 V앱을 통해 방송된 비틈TV ‘이원일, 윤손하의 목요폭식회’에서는 이원일과 윤손하가 V앱 하트 7만 달성 공약을 걸었다.

이날 방송에서 V앱 하트가 7만을 넘자 시청자들은 채팅을 통해 이원일에게 ‘귀요미송’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원일은 “내가 귀요미가 된 이유는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당시 작가와 함께 지은 요리 이름 때문이다”며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요리 소개를 하며 부렸던 애교를 재연했다.

이어 그는 현장의 팬들에게 배운대로 귀요미송을 선보였다. 이원일의 깜찍한 모습에 윤손하는 소리를 지르며 어쩔 줄 몰라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비틈TV ‘이원일, 윤손하의 목요폭식회’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