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남다름이 전노민에 맞섰다.

13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홍인방(전노민)이 어린 방원(남다름)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방원은 자신을 찾아온 홍인방에게 “그날 밤 허강(이지훈) 사형의 옷고름 놓고 간 것이 스승님이냐”면서 “그날 밤 스승께선 악을 행하고 전 정의를 행했다”고 말했다.

이는 홍인방이 길태미(박혁권)과의 거래로 제자 허강에게 살인 누명을 씌우려한 것을 저격한 발언. 같은 날 방원은 맹자독서모임에 참여한 유생들을 괴롭힌 길유(박성훈) 무리를 죽였다.

방원은 홍인방이 “너의 정의가 세상이 되면 끔찍하겠다”고 말하자 “악인에게 들을 말은 아니다”면서 “아직 많이 부족하다. 정의를 배워가는 중이다. 전 어리니까”라고 응수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