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윤손하 인스타그램
윤손하 인스타그램


SBS ‘육룡이 나르샤’에 출연 중인 배우 윤손하가 안면마비 증세로 인해 휴식을 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윤손하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2주 전 윤손하가 촬영 중 갑자기 안면마비 증세가 나타나 병원으로부터 1~2주 휴식을 처방받았으며, 최근까지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지금은 완치됐으며 조만간 ‘육룡이 나르샤’ 촬영도 재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육룡이 나르샤’에서 윤손하는 초영 역을 맡았다. 초영은 화사단의 대방이자 권문세족에게 알짜 정보를 사고파는 지재(정보)상인으로, 이후 땅새(변요한)의 연인이자 정도전(김명민)의 연인인 연희(정유미)를 제1의 흑첩으로 키워내는 인물이다.

윤손하가 출연하는 SBS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윤손하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