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아리만
병아리만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우리동네 예체능’ 멤버들이 모의대결을 펼쳤다.

21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우리동네 수영반’ 멤버들이 공식적인 첫 대결을 치루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형돈, 강호동, 서지석이 동호인과의 첫 대결을 앞두고 치러진 초급반 25m 모의대결에서 명승부를 펼쳤다. 대결이 시작되고 강호동, 서지석은 깔끔한 다이빙을 선보이며 좋은 스타트를 선보였다.

하지만 정형돈은 다이빙에 막혀 시간을 지체한 후 엉거주춤 뛰어내렸다. 결과적으로 강호동이 1등 서지석이 2등 정형돈이 3등을 차지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우리동네 예체능’ 방송화면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