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우리동네 예체능'
KBS2 '우리동네 예체능'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우리동네 수영반’ 홍일점 유리가 뿔났다.

21일 방송될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우리동네 수영반’의 홍일점으로 남자 멤버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던 유리가 EXID 하니의 등장에 귀여운 질투를 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수영 동호인과의 공식 첫 대결을 앞두고 ‘우리동네 수영반’에 구원투수로 특별 영입된 EXID 하니. 대세 걸그룹답게 하니가 등장하자 남자 멤버들은 술렁이기 시작했고, 이에 장난기가 발동한 강호동과 정형돈은 유리를 놀리기 시작했다.

“데뷔 전 소녀시대의 무대를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는 하니의 고백에 유리가 뿌듯해하자 강호동은 “유리 나이가 많다는 거야” 라며 짓궂은 농담을 던졌다. 이에 질세라 정형돈도 “유리 억지로 웃네” 라며 돌직구를 날려 유리를 자극시켰다.

유리의 귀여운 질투가 이어지자 더욱 신이 난 두 사람은 유리에게 귓속말로 “하니가 이제 고정멤버가 되는 거냐”며 도발 했고, 오빠들의 장난에 유리도 맞받아치며 “그 얘긴 끝나고 따로 얘기하자”며 센스있게 받아 넘겨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방송은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