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복면가왕’의 새 가왕으로 등극한 노래왕 퉁키의 정체에 궁금증을 쏠리고 있다.

19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8대 복면가왕으로 노래왕 퉁키가 클레오파트라를 꺾고 올랐다.

클레오파트라의 정체는 예상대로 김연우인 가운데, 노래왕 퉁키의 정체로는 이정이 거론되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이정이 노래를 부르는 포즈와 노래왕 퉁키(이하 퉁키)의 포즈가 똑같다는 의견이 게재됐다.

이날 퉁키는 2라운드에서 김경호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 3라운드 현진영 ‘흐린 기억 속의 그대’를 선곡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퉁키는 가왕 득극 이후 “아직도 소름이 돋는다. 너무나 감사드린다. 큰 기대 안하고 준비하고 왔었는데 너무나 큰 자리를 주신 것 같아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