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황홀한 이웃’ 윤희석, 서도영
SBS ‘황홀한 이웃’ 윤희석, 서도영


SBS ‘황홀한 이웃’ 윤희석, 서도영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황홀한 이웃’ 서도영이 윤손하 위한 간이식 검사를 숨겼다.

29일 방송된 SBS ‘황홀한 이웃’(박혜련 극본, 박경렬 연출) 105회에서는 공수래(윤손하)를 위해 간이식 검사를 받는 박찬우(서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1차 간검사를 받은 박찬우는 희소식을 들었다. 다행히 이식 가능 소식을 전해들은 것. 그러나 2차 검사에서는 수래와 함께 입원해 검사해야 한다는 소식을 듣고 찬우는 당황했다. 찬우는 검사 받는 것을 수래에게 숨기고 싶어 했다.

찬우는 서봉국(윤희석)과 만나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어 봉국에게 “내가 검사 받는다는 것을 숨기고 싶다. 어머니(이미영)가 이식해 주는 것으로 말 해주면 안 되냐”고 부탁했다.

봉국은 언짢으면서도 수래를 걱정하는 찬우의 마음을 이해했다. 수래의 가족과 만난 봉국은 찬우의 검사 결과 사실과 함게 수래의 마음을 신경 쓰는 찬우의 이야기를 전했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SBS ‘황홀한 이웃’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