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파랑새의 집’
KBS2 ‘파랑새의 집’


KBS2 ‘파랑새의 집’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최명길이 이상엽에게 둘의 관계를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KBS2 ‘파랑새의 집’에서 한선희(최명길)는 한은수(채수빈)와 장현도(이상엽)의 재결합에 둘의 관계를 털어놓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은수는 그리움에 현도의 회사 앞까지 찾아갔다.

현도는 같은 사무실 여직원을 통해 은수가 회사 앞으로 찾아왔다는 사실을 알고 밖으로 나갔다.

현도는 마음을 접기 위해 “회사 관 둔애가 여기까지 구질구질하게 왜 왔냐. 할 말있냐. 할 말있으면 해라”며 모질게 굴었다. 이어 “전화 왜 했냐”는 은수에 “그거 나 아닌데. 할 말 더 없어? 없으면 간다”며 매몰차게 몸을 돌렸다.

은수는 등을 돌린 현도에 “보고싶었다”며 속마음을 털어놨지만, 현도는 “그래서 뭐 더 없냐. 할 말 없으면 가라”며 회사로 돌아왔다. 이런 현도에 은수는 눈물을 흘렸고, 현도 역시 은수를 그리워하는 마음에 괴로워했다.

은수가 길거리에 앉아 오열하는 모습을 본 현도는 다급하게 밖으로 나갔다. 그는 결국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은수를 껴안으며 보고싶었다고 고백했다.

마침 은수의 엄마 한선희에게 전화가 왔고, 헤어지지 않겠다는 현도에 한선희는 두 사람을 반대했던 이유를 털어놓기 위해 현도와 만남을 가졌다.

선희는 “은수는 내가 낳은 아이가 아니다”며 말문을 열었고, 같은 시각 김지완(이준혁) 역시 자신의 아버지의 여권에 미심쩍은 부분이 있어 장태수(천호진)을 찾아가 은수와 현도의 친 부모를 물었다.

방송 말미에 선희는 현도에게 “은수의 친 아버지는 네가 아는 분이다”라고 말해 현도를 충격에 빠트렸다.

한선희가 한은수의 친부를 장현도 아버지 장태수라고 밝힐 작정에 긴장감을 조성하는 가운데, 김지완이 장태수가 한은수의 친부가 아니라는 증거를 입수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KBS2 ‘파랑새의 집’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