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소리’ 스틸.
‘로봇, 소리’ 스틸.


‘로봇, 소리’ 스틸.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영화 ‘로봇, 소리’(가제)가 이성민, 이희준, 이하늬 등 주요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8일 전주에서 본격적인 첫 촬영에 돌입했다.

‘로봇, 소리’는 실종된 딸을 찾는 아버지(이성민)와 세상의 모든 소리를 기억하는 로봇의 만남을 그린 영화. ‘작전’의 이호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성민이 실종된 딸의 행방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버지 해관 역을 맡아 뜨거운 부성애를 선보인다. 이희준이 국가 정보 안보국 소속 요원으로 자취를 감춘 로봇 찾기에만 혈안이 된 진호 역을 맡아 힘을 더한다.

또 이하늬가 우연한 기회에 갑자기 사라진 인공위성 로봇을 쫓게 되는 한국 항공우주연구원 박사 지연 역에 캐스팅됐다. 여기에 실종된 딸 유주 역에는 KBS2 주말드라마 ‘파랑새의 집’에서 활약 중인 채수빈이 나섰고, 해관을 돕는 오랜 친구 구철 역에는 김원해가 가세했다.

순조롭게 첫 촬영을 마친 이호재 감독은 “오랜만에 들어가는 영화라 긴장도 되지만 좋은 배우와 믿음직한 스태프들이 있어 나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뿐”이라며 “재미있으면서도 마음에 남을 수 있는 영화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성민은 “첫 촬영이라 긴장도 했고 부담도 됐다. 하지만 마치 늘 작업해오던 팀처럼 편하고 순조롭게 작업한 것 같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게 그리고 치열하고 즐겁게 촬영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디씨지플러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