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구왕’ 안재홍.
‘족구왕’ 안재홍.


‘족구왕’ 안재홍.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영화 ‘족구왕’의 안재홍이 남우주연상 기쁨을 누렸다.

안재홍은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 문학의집에서 열린 제2회 들꽃영화상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만찬’ 정의갑, ‘경주’ 박해일, ‘자유의 언덕’ 카세 료, ‘도희야’ 송새벽 등이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놓고 경합했다.

트로피를 들어올린 안재홍은 “후보에 올랐다는 것만으로도 박찼는데 상을 받게 돼 정말 감사드린다”며 “큰 꿈과 의미가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함께 했던 감독님 이하 제작진 그리고 저의 선생님이시자 존경하는 홍상수 감독님에게도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우문기 감독이 연출한 ‘족구왕’은 복학생 만섭이 사랑과 족구를 쟁취하는 유쾌하고 싱그러운 청춘의 한 장면을 그리고 있는 영화. 안재홍은 극 중 홍만섭을 연기했다.

들꽃영화상은 매월 3월 전년도 개봉영화 중 순제작비 10억 미만의 한국 저예산 독립영화를 검토, 후보작을 선정한다. 시상식은 극영화 감독상, 다큐멘터리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시나리오상, 촬영상, 신인감독상, 신인남우상, 신인여우상 그리고 대상까지 총 10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팽현준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