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청춘가’ 주영훈
MBN ‘청춘가’ 주영훈


MBN ‘청춘가’ 주영훈

MBN ‘청춘가’의 MC를 맡은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이 댄스가수 출신이었던 자신의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고백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청춘가’에는 평소 주영훈과 친분이 두터운 유리상자 이세준이 출연, “나는 주영훈의 데뷔 시절을 알고 있다”고 폭탄발언을 했다. 그는 “과거 지방의 한 라디오 방송에서 주영훈을 처음 만났다. 신인이어서 그런지 LP판을 잔뜩 가져와 여기저기 돌리더라. 나도 궁금해서 슬쩍 봤는데, 부담스럽게 크게 나온 주영훈의 흑백 사진이 인상적이었다. 아직도 기억에 남아있다”고 폭로해 주영훈을 진땀 빼게 만들었다.

또 이세준은 “그때 주영훈이 부른 노래는 기억이 나질 않는데, 방송에서 뽐낸 입담 하나는 정말 끝내줬다. 하지만 앞서 녹화된 많은 방송 분량 때문에 통 편집을 당할 수밖에 없었고, 본 방송에서 주영훈의 모습은 볼 수 없었다”고 당시 아쉬웠던 상황을 전했다.

이에 주영훈은 “작곡가로 활동하기 전, 가수로 먼저 데뷔한 것은 사실이다. 그것도 지금은 상상할수 없는 댄스 가수였는데, 노래 제목은 ‘조나단의 꿈’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소속사의 기획과 지시로 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생각해보면 부끄러운 흑역사일 수도 있지만, 지금은 좋은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다”고 고백해 주위에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청춘가’에서는 주영훈의 댄스가수 시절 영상이 공개될 예정, 시청자들의 흥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청춘가’는 ‘나의 인생, 나의 노래’라는 모토로 70~90년대 청춘을 보낸 4050세대의 추억 이야기와 청춘을 함께한 감동적인 노래를 버무린 감성 음악 토크쇼다. 이번 방송에서는 ‘내 인생의 청춘’이란 주제로 가수 이세준과 최유나, 김지수, 헬로비너스 등이 출연해 아련하면서도 훈훈한 청춘의 이야기를 나눈다. 오는 11일 오후 8시 40분에 방영 예정이다.

글. 이은호 인턴기자 wild37@tenasia.co.kr
사진제공. 종편 MB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