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훈 트위터
주영훈 트위터


주영훈 트위터

가수 겸 작곡가 주영훈이 MBC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 방송에 대한 감회를 드러냈다.

주영훈은 지난 3일 엄정화에게 트위터로 “정화야 오늘 ‘토토가’ 보는데 왜 눈물이 핑 돌까. 오랜만에 춤추는 모습과 프렌즈 팀의 안무까지 완벽했어. 신곡 하나 해야겠는데?”라는 글을 보냈다. 이는 엄정화가 ‘토토가’ 소감을 남긴 것에 대한 답변이었다.

앞서 주영훈은 ‘토토가’ 방송 직후 “‘토토가’를 보며 내 청춘의 많은 추억이 스칩니다. 그 음악들과 함꼐 보낸 나의 20~30대. 신나는 음악들인데 눈물이 나네요. 그 시절의 절반 이상을 녹음실에서 보냈던 시절.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주영훈은 엄정화의 ‘초대’, ‘페스티벌’, ‘포이즌’ 등 많은 히트곡 작업에 참여하며 90년대 가요계 르네상스를 이끌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주영훈 트위터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