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지석 정철
정글의 법칙 지석 정철


만능 스포츠맨으로 정평난 훤칠한 훈남 배우 서지석이 SBS ‘정글의 법칙 in 코스타리카’에서 한 남자를 향한 독특한 순애보를 보여 의외의 케미를 예고했다.

배우 서지석이 무한한 애정을 드러낸 주인공은 다름 아닌 배우 박정철. 박정철은 지난 6번의 정글 생존 동안 의외로 겁도 많고 약한 남자의 면모를 보이며 ‘연약한 서울 남자(이하 연서남)’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하지만 서지석에게 박정철은 신적 존재이자 병만족장과 동급인 생존리더다. 그 이유는 서지석이 정글에서 생존하는 동안 박정철의 리드에 따라 움직인 덕분에 천연 온천을 찾아 몸을 씻고, 다양한 생태계를 경험할 수 있었기 때문.

실제로 코스타리카 생존 둘째날, 생존지 주변을 탐사하기 위해 나섰던 박정철과 서지석. 서지석은 그동안 정글 생활로 쌓아온 지식들을 바탕으로 리드하는 박정철을 의지해서 신기한 곤충과 자연스럽게 교감하는 것은 물론, ‘물소리가 난다’는 박정철의 말에 인적이 없는 험한 숲길을 내려가서 자연 온천을 찾아냈다. 온천의 물은 체온과 가까운 35도의 따뜻한 온도로 생존 시작 후 한 번도 제대로 씻지 못했던 둘은 맨물에 몸을 담그는 등 최상의 시간을 만끽했다. 심지어 서지석은 “마치 나를 이끌어준 신적인 존재로 보인다”며 박정철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고백했고 그에 대해 박정철은 “나도 무서운데, 무서워도 티를 못내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원조 연서남 박정철과 포스트 연서남 서지석! 의외의 허당 면모로 케미를 만들어 낼 두 남자의 독특한(?) 순애보는 오는 5일, 금요일 오후 10시 SBS ‘정글의 법칙 in 코스타리카’편을 통해 방송된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