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배민정이 고경표의 바이올린 실력을 칭찬했다.

4일 방송된 ‘내일도 칸타빌레’에서는 한음음악원 가을 축제에 참가한 S와 A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연주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모든 연주를 끝낸 유일락(고경표)은 뒷풀이를 준비하고 있었다. 이때 정시원(배민정)이 등장, “야 유일락 너 떨거지 파워 제대로 보여줬다며? 못봐서 아쉽다. 근데 너네 대단하다. 진짜 근사해”라며 주먹을 부딪히는 신호를 제안했다. 이에 유일락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으나, 이내 주먹을 갖다 대며 선의의 경쟁을 다짐했다.

이후 정시원이 자리를 떠났고, 유일락은 “손이 닿았어”라고 말하며 앞으로의 러브라인을 예고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