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훈
주영훈


주영훈

작곡가 주영훈이 미국 여가수 메간 트레이너가 자신의 노래 ‘기쁨 모드’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대해 적극 대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영훈은 26일 한 매체를 통해 관련 건에 대해 미국 변호사로부터 자문을 구하고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임을 언급했다.

앞서 메간 트레이너의 ‘올 어바웃 댓 베이스(All About That Bass)’는 공개 이후 코요태 멤버 김종민이 부른 ‘기쁨 모드’의 하이라이트 부분 멜로디가 약 30초 정도 비슷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앞서 주영훈은 트위터를 통해서 “전문 변호사와 상담하고 있다”는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지난 7월 발표된 ‘올 어바웃 댓 베이스’는 는 빌보드싱글차트에서 3주간 1위에 올랐으며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900만 조회수를 돌파한 상황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