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지난달 31일 SBS '미우새' 출연
운전면허에 얽힌 사연 공개
"구설수 오를까 봐 면허 안 땄다"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트로트 가수 영탁의 운전면허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영탁은 지난달 31일 방영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운전면허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영탁은 트로트 가수 장민호와의 신곡 녹음을 위해 자신의 집으로 향했다. 운전석에 앉아있던 장민호는 "운전면허 안 딸 건가?"라며 영탁에게 물었다.

이에 영탁은 "내가 술자리를 좋아한다. 괜히 면허가 있으면 음주 운전을 할까 봐 걱정된다"면서 "혹여나 집 앞에서 주차하다가 구설수에 오를까 싶어 안 따게 되더라"라고 답했다.

장민호는 "너는 음주 운전할 성격이 아니다. 운전면허를 따면 내가 도로 주행을 시켜주겠다"며 "예전에는 시골에서 경운기도 몰지 않았나"라고 밝혔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영탁님 걱정하지 마세요~운전기사 쓰면 되지 뭐! 건강관리 잘하세요!” “영탁님 겸손하고 동생들 잘 챙기고 인성이야 최고지요~건강 챙기세요. 술은 조금만요!” “영탁님은 무조건 잘 됩니다~잘 될 수밖에 없는 영탁님! 밝은 웃음 명품입니다!” “영탁님 면허증은 천천히 따셔도 돼요...매니저 있으니깐요~하지만 지하는 빨리 탈출했으면 좋겠습니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박창기 기자 spear@
/사진=박창기 기자 spear@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