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국민의당 후보, 지난 8일 국회 정론관서 기자회견
언더 마케팅 기업 크레이티버가 음원 차트 조작한 정황 포착
볼빨간사춘기부터 이기광까지, 음원 사재기 논란…소속사 "사실무근"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음원 사재기 논란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가 지난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언더 마케팅 기업 크레이티버가 불법으로 취득한 일반인의 ID를 악용해 음원 차트를 조작한 정황 및 증거를 공개했다.

김 후보는 "조작에 이용당한 국민 1716명의 다음 및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다. 대상은 1935년생부터 2003년생까지 남녀노소에 상관없이 광범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볼빨간사춘기를 포함한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이 음원 순위를 조작하는 데 연루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들은 해당 사실을 부인하며 해명에 나섰다. 관계자들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관해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소향이랑 볼빨간사춘기가 껴있다니 영 신뢰가 안 가네...저분들은 음원 사재기로 인기 얻을 급이 아닌데?!” “음원 사재기! 뿌리 뽑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대중들이 많이 듣는 가수인 이기광이나 볼빨간사춘기는 어떤 증거로 사재기라는 건지...” “음원 사재기는 사라져야 할 악습이다!” “음원 사재기는 근절되어야 한다! 용기 있는 폭로를 통해서 음원 부조리를 근절시켜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 뉴스] "말이 되는 소리를…" 볼빨간사춘기→영탁, 음원 사재기 의혹에 네티즌 '분노'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