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원, 초등→중등부로 재도전
효정 "김국헌과 같이 연습했다"
김영근 "'슈스케' 우승 뒤 방송 無"
'내일은 국민가수' 2회/ 사진=TV조선 제공
'내일은 국민가수' 2회/ 사진=TV조선 제공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참가자들이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 대거 등장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중등부, 고등부, 타장르부의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중등부 참가자들 가운데 '미스트롯2'에 출연했던 국악소녀 이소원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초등부였던 이소원은 중학생이 돼 돌아왔다. 그는 "초등부 딱지 떼고 중학생 국악소녀로 돌아온 이소원이다"고 소개했고, 김윤아의 '야상곡'을 열창해 올하트를 받았다.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박선주는 "국악 창법으로 하느냐, 본인의 노래를 찾아가고 있는가를 봤을 때 장르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본인의 목소리를 찾아가고 있다는 게 이소원에게 굉장히 큰 선물을 받은 것 같다"고 극찬했다.

백지영은 "한국적인 정서의 보컬을 들을 때 한국 사람으로서 감정이 몇 배가 더 된다는 걸 느꼈다"며 "왠지 애국심이 생긴다"고 말했다.

타오디션부에서는 '보이스 코리아1' 출신 지세희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는 "저를 잊으셨을 것 같다.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며 "('보이스 코리아1' 출연이) 10년 정도 된 것 같다"고 밝혔다.

백지영은 날씬해진 지세희를 보자 "살이 빠진 정도가 아니라 그냥 사람 한 명 빠져 나온 것 아니냐"며 놀랐다. 이에 지세희는 "그때 100kg가 넘었었다"며 "45kg 정도 빼고 건강해진 모습으로 노래 부르고 싶어 나왔다"고 했다.

지세희는 쥬얼리의 'Superstar'를 선곡해 올하트를 받았다. 백지영은 "목소리 톤이 약간 바뀌었다"며 "살이 빠지면서 훨씬 청량감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이에 지세희는 "예전에 결승전에서 웃으면서 노래했더니 웃는 게 예쁘다고 말씀해주신 기억이 아직도 있어 웃으면서 노래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보이스 코리아 2020'부터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 TO4까지 진출한 김영흠이 등장했다. 그는 같은 타오디션부 참가자 임지수를 라이벌로 꼽으며 신승훈의 '미소 속에 비친 그대'를 열창했다. 김영흠은 매력적인 탁성으로 마스터들의 극찬을 끌어내며 올하트를 획득했다.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 우승자, 버클리 음대 출신 임지수는 전인권의 '행진'을 열창하며 몽환적인 무대를 꾸몄다. 그러나 박선주를 제외한 12하트로 올하트 획득에 실패했다. 박선주는 "기대했던 곡의 핵심 부분에서 가스펠을 듣는 느낌을 받았다"고 아쉬워했다.
'내일은 국민가수' 2회/ 사진=TV조선 제공
'내일은 국민가수' 2회/ 사진=TV조선 제공
타장르부에서는 김국헌이 등장했다. '프로듀스X101' 출신인 김국헌은 "오디션의 아픔을 겪고 다시 도전하게 됐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제작진의 투표 결과 조작으로 억울하게 탈락한 피해자다.

그의 등장에 신지는 "저 친구가 조작에서 떨어진 친구인가보다"고 말했고, 김준수는 "다른 친구들이 활동할 때 얼마나 가슴이 아팠을까"라고 안타까워 했다. 김국헌은 "최근 몇 개월 동안 과거에 갇혀 살았다. 음악과 춤을 다 포기하고 다른 걸 할까 생각했는데 내가 하고 싶은 게 이거더라. 그래서 다시 도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태양의 '나만 바라봐'를 선곡한 김국헌은 춤과 노래를 동시에 선보였지만 7하트로 예비합격을 받았다.

백지영은 "오랫동안 몸담고 있던 회사에 있었고, 오디션을 내보낸 회사도 그 회사다. 김국헌이 어떤 길을 걸어왔는지 누구보다 잘 안다. 이 무대가 김국헌 만큼은 아니지만 나도 보면서 좀 떨렸다"며 "노래를 정말 잘하는 친구인데 이 무대에서 노래만 보여줬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이 들었고 질주본능을 응원하고 결과를 떠나 좋은 만남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응원했다.

오마이걸 효정은 "지금 있는 회사 이전에 같이 연습을 했다"며 "원래 춤을 아예 못 추던 친구였다. (이번 무대가) 아쉬웠던 건 사실인데 정말 열정 많고 노력 많이 하는 친구"라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앞으로 잘 될 거라고 믿고 응원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슈퍼스타K3' 우승팀 울랄라세션 출신 박광선도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위해 나왔다고. 그는 김현식의 '비 오는 어느 저녁'을 불러 올하트를 획득했다.

'슈퍼스타K2016' 우승자 '지리산 소울' 김영근이 무대에 올랐다. 김영근은 김장훈의 '나와 같다면'을 열창해 10하트로 예비 합격했다. 김범수는 "반가우면서도 아픈 손가락"이라며 지금처럼 초심을 잃지 않기를 당부했다. 김영근은 "우승을 경험하고, 많은 사람에게 노래를 들려준 것에 만족한다"며 눈물을 보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