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오랜만에 근황
"육체적으로도 힘들어"
공황장애 고백
'힐링산장2' / 사진 = 채널S 제공
'힐링산장2' / 사진 = 채널S 제공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두 번째 이혼에 대해 털어놨다.

13일 오후 첫 방송된 채널S '힐링산장2'에는 이지현이 7년 만에 방송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지현은 "아이들을 키우느라 바빴다. 건강까지 무너져서 육체적으로도 힘들었다"라며 아이들을 지키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지현은 지난해 1월 공황장애를 겪었다며 "숨이 안 쉬어졌다. 온 몸에 마비가 와서 뒤틀렸다. 응급실에 실려갔고 1년을 누워 있었다. 싱글맘이니까 내가 경제 활동을 책임져야 하는데, 누워만 있으면 어떻게 아이들을 키우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또, 아이들은 두 번째 결혼과 이혼을 몰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지현은 "아이들의 아빠와는 헤어진 걸 알고 있지만 두 번째 결혼은 몰랐다. 내가 여러 가지 힘든 상황으로 살림을 합치지 못했다. 기사가 나서 아이에게 말했더니 '그래? 언제 했어?'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한편 이지현은 쥬얼리 출신 박정아에 대해 고마움을 전하며, 앞으로 연기 활동을 하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쳤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