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라랜드' 김연자 /사진=채널A
'랄라랜드' 김연자 /사진=채널A


‘트로트 여제’ 김연자가 무대 의상에 아낌없이 투자했다고 밝혔다.

최근 진행된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10회 녹화에는 김연자가 보컬 선생님으로 출격해 노래 비법을 전수했다.

이날 시스루 스타일의 화려한 재킷을 입고 나타난 김연자는 그동안 파격적인 무대 매너와 의상을 선보였던 것에 대해 집중 질문을 받았다.

조세호가 “선생님의 의상들이 스케일이 엄청나지 않나? 그래서 ‘김연자 의상 어디까지 알고 있니?’라는 미니 코너를 마련했다”고 운을 띄운 뒤, 김연자의 과거 무대들을 소환했다.

실제로 자료 화면에서 김연자는 강렬한 레드 원피스에 공작 깃털 같은 머리 장식은 물론, 꽃무늬로 수놓은 한복에 수백개의 진주를 엮은 만든 왕관을 쓰고 파격 무대를 꾸며 ‘랄라 멤버’들의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들었다. 조세호는 “실례지만, 선생님의 무대 의상 가격이 어느 정도인가?”라고 물었다.

김연자는 “그냥 5장 정도”라고 멋쩍게 답하는데, 한 벌에 무려 500만원이라는 대답에 신동엽은 “그 시절에 그 정도 가격이면 굉장히 비싼 거다”라고 놀라워했다.

김연자는 “아마 의상 (제작을) 안 했으며, 집 몇 채는 샀을 것”이라고 덧붙여 무대에 아낌없이 투자해 온 가수로서의 소신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김연자는 ‘제2의 전성기’를 가져다준 ‘아모르 파티’ 제작 비하인드도 공개했다. 그는 “윤일상이 작곡한 히트곡 중 ‘애인 있어요’를 좋아해서, 그런 류의 발라드 곡을 원했는데 ‘아모르 파티’가 왔다”며 당시 심경을 떠올렸다.

4년만에 역주행해 더욱 각별한 ‘아모르 파티’가 이날의 ‘랄라송’으로 선정되자 김연자는 혼신을 다해 보컬 노하우를 전수했다.과연 랄라 멤버 중 누가 ‘아모르 파티’ 가창자로 뽑혀 ‘족보 플레이어’ 미션에 도전할지에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김연자가 보컬 선생님으로 출격하는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10회는 12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랑 텐아시아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