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라켓보이즈'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라켓보이즈' 방송 화면 캡처


'라켓보이즈' 세븐틴 승관, 정동원, 양세찬이 뛰어난 배드민턴 기량을 선보였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tvN '라켓보이즈'가 첫 방송됐다.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가 감독으로, 장수영이 코치로 나섰고 양세찬, 하이라이트 윤두준, 세븐틴 승관, 윤현민, 이찬원, 정동원, 김민기, 장성규, 펜싱선수 오상욱 등이 멤버로 참여했다.

이용대는 "배트민턴을 향한 간절함이 있다. 내 인생이 바뀐 계기였다. 배드민턴은 늙을 때까지 하고 싶다. 그래서 '라켓보이즈'를 통해서 다시 한 번 배드민턴 붐을 일으켜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스파르타 훈련을 하려고 한다"며 각오를 전했다. 장수영은 "연예인 분들이 처음 하는데 혹독하게 한다고 해서 실력이 느는 게 아니다. 기술적으로 잘 알려주면 어떨까 싶다"고 코칭 방향에 대해 밝혔다. 이용대는 "저는 (생활체육) A조까지 가고 싶다. 목표는 우승"이라며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라켓보이즈'는 출정식을 가진 후 레벨 테스트에 들어갔다. 수비 능력, 공격 능력, 경기 운영 능력 등 3단계로 테스트가 진행됐다. 오상욱, 정동원, 승관은 수비에 강점을 보였다. 정동원의 강한 스매시에 이용대는 "임팩트, 스윙도 좋다. 저렇게 스매시를 할 정도면 타고난 것"이라고 칭찬했다. 또한 이용대는 "승관이 에이스라고 판단돼서 저와 11점 경기를 해보겠다"며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예상보다 뛰어난 실력의 승관에 이용대는 진지하게 경기에 임했고, 도중에 줄이 끊어져 라켓을 교체하기도 했다.

레벨 테스트 결과 승관, 양세찬, 정동원이 상 레벨을 받았다. 중 레벨은 윤두준, 하 레벨은 장성규, 윤현민, 이찬원, 김민기, 오상욱이었다. 하 레벨 멤버들은 동호회실과 체육관을 정리하는 벌칙을 받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