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가수 선미가 가족들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선미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선미는 듬직하고 훈훈한 두 남동생을 자랑했다. MC 신동엽은 "누나가 선미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했고, 선미는 "애들이 너무 기특한 게, 착해서 누나 힘들까봐 (내가 누나인 걸) 주변에 말을 안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오빠라고 해도 믿겠다"는 말엔 "그래도 보면 아기들 같다"고 남동생들의 사진을 보며 '누나 미소'를 지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특히 선미는 "동생들에게 '돈 좀 있니?'라고 자주 묻는다. 이 말이 '용돈있는지'를 묻는 거다. 동생들은 분명 돈이 부족할텐데 '나 돈있어 누나 맛있는 거 먹어. 걱정하지마'라고 한다. 저는 동생들에게 용돈 줄 수 있는 능력이 있는데 애들이 착하다"고 밝혔다.

MC 신동엽은 "이전에 아버지가 '다시 태어나도 네가 내 딸이였으면 좋겠다'라는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선미는 눈시울을 붉히며 "친아버지가 어린시절부터 자주 아프셨다. 저도 간병을 하고, 둘째 남동생도 오래 간병을 했다. 그런 상황에서 제가 서울에 올라와서 연습생 생활을 했다"고 고백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이어 "나중에 편지를 받았는데 아버지가 마지막에 '다음 생애도 내 딸로 태어나주렴'이라고 적으셨다. 내가 이 집안을 일으켜보겠다고 서울에 왔는데 정작 너무 소중한, 다신 없을 그 순간을 놓쳤다는 죄책감이 많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친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새아버지가 생겼다고 밝힌 선미는 "지금의 아버지와 보낸 시간이 친아버지와 보낸 시간보다 더 길어졌다"라며 "지금의 아버지께서 피 한 방울도 안 섞인 삼 남매를 예쁘게 키워주셨다. 그게 감사하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또한 선미는 "지금 엄마, 아빠가 이거 보실 텐데 아빠 너무너무 고마워. 아빠 너무 사랑해"라고 사랑을 전하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