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미우새' 출연
"한 달 간 칩거"
안 씻어봤자 3일?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선미가 스스로 '집순이'라고 말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가수 선미가 출연했다.

서장훈은 "의외로 어마어마한 집순이라고? 제일 길게 밖에 안 나간 기간이 한 달이라고?"라고 물었다. 선미는 "한 달 정도였다. 거의 칩거 생활"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집에서 안 나올 때 특별히 열심히 깨끗히 씻지는 않을 것 같은데?"라고 정곡을 찔렀고, 선미는 "사람이 안 씻으면 나는 냄새가 있지 않나. 정수리 냄새는 밀려오는 냄새가 대단하다. 그래서 잘 씻는 편이다. 안 씻어봤자 3일이다"라고 전해 서장훈을 놀라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