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이하정./ 사진=KBS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이하정./ 사진=KBS 방송화면


배우 정준호가 아내 이하정을 응원하며 '특급 내조'를 펼쳤다.

이하정은 지난 9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프리한 아나운서' 특집에 출연해 정수라의 '환희'를 열창했다.

이날 이하정은 스스로를 음치, 몸치라고 소개하며 자신감없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무대에 오른 후에는 특유의 긍정적인 에너지와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정적인 가창력은 물론이고 귀여운 안무까지 소화한 이하정의 모습은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으며, 행복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특히 무대 오프닝에 남편 정준호의 깜짝 응원 영상이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처럼 정준호는 선곡부터 특별 출연까지 '특별 외조'를 선사하며 이하정의 새로운 도전에 힘을 실어줬다.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이하정은 "노래 때문에 마이크를 잡은 건 '불후의 명곡'이 내 생에 최초"라며 뿌듯함을 드러냈고, 자신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해준 가족들에게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이하정은 현재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와카남) 에 출연중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