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VS 기은세
'윤슐랭 코스' 통했다
우승 후 '눈물 펑펑'
'쿡킹'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쿡킹'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쿡킹' 윤은혜가 기은세를 이기고 1대, 2대 쿡킹 왕좌에 올랐다.

7일 밤 방송된 JTBC '쿡킹: 요리왕의 탄생'에는 1대 쿡킹 윤은혜와 도전자 기은세의 요리 대결이 그려졌다.

기은세는 "여기까지 올 줄 몰랐는데 여기까지 온 거, 왕좌에 앉아보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윤은혜는 "새벽에 같이 사는 언니들한테 요리를 계속 해줬는데 열심히 먹어줬다. 언니들을 위해서라도 꼭 이기겠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기은세는 "내가 윤은혜 씨보다 플레이팅은 낫지 않나"라고 말했고, 윤은혜는 "플레이팅으로 승부한다고 하니까 또 다시 승부욕이 생기더라. 남대문에 가서 직접 그릇을 공수해왔다"라고 열의를 보였다. 기은세는 "나는 남대문에 안 갔다. 우리 집에 그릇이 엄청 많이 때문"이라며 팽팽한 신경전을 보였다.

결승 주제는 '흔한 재료에 그렇지 못한 요리'였다. 윤은혜는 1대 쿡킹 주자답게 '윤슐랭 코스' 요리를 준비, 기은세는 마라마파두부와 청경채볶음 요리를 만들었다.

윤은혜는 골뱅이를 활용한 골뱅이 감바스를 만들었고, 샘킴에게 배운 칼질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한편, 윤은혜는 3 대 2로 우승, 왕좌의 자리를 지키는데 성공했다. 윤은혜는 "이번주 너무 힘들었다"라며 주저 앉아 눈물을 쏟았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