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마, 태도 논란 해명
"누구보다 신경 써"
"할 수 있는 한 최선 다 해"
댄서 엠마/ 사진=인스타그램
댄서 엠마/ 사진=인스타그램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연자 엠마가 태도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엠마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전날 전파를 탄 방송분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방송된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엠마가 속한 원트는 두 번째 탈락 크루로 선정됐다. 문제는 연습 과정이 순탄치 않았고, 잡음의 중심에는 엠마가 있었다.

엠마의 자가격리로 인해 진도가 늦어졌지만 그는 다른 스케줄의 연습을 하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리더 효진초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 미션은 나만 욕심이 있나?"라고 한탄했고, 엠마에게 "안무 연습에 얼마나 매진했는지 다시 한번 냉정하게 스스로 판단해봐. 내가 오죽했음 이런 말을 하는지 내 입장도 생각해줘"라고 장문의 문자를 남겼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효진초이가 엠마에게 보낸 메시지/ 사진=Mnet 캡처
'스트릿 우먼 파이터' 효진초이가 엠마에게 보낸 메시지/ 사진=Mnet 캡처
이에 대해 비판 여론이 일자 엠마는 "많은 분들께서 어제의 내용으로 기사화를 하시는 것 같아 이렇게 글로 남긴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메가크루 때 누구보다 신경쓰고 노력했다"며 "방송에 올라간 메시지는 저희 동의 없이 올라간 내용이어서 저도 보고 많이 속상하고 당황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자가격리 끝나고 개인 스케줄을 병행했지만 메가크루 미션 연습은 보통 새벽이었으며 한 번도 빠진 적 절대 없었다"며 "방송에 나간 저의 태도로 인해 많은 분들께서 실망하신 것 같아 속상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했다"며 "편집으로 인해 저희들의 노력과 메가크루 합작이 불화로 이어지는 상황에 대해 정말 속상하다"고 털어놨다.

다음은 엠마가 올린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많은 분들께서 어제의 내용으로 기사화를 하시는 것 같아 이렇게 글로 남깁니다

메가그(크)루때 저도 그 누구보다 신경쓰고 노력했다

방송에 올라간 카톡은 저희 동의 없이 올라간 내용이어서 저도 보고 많이 속상하고 당황했습니다

그리고 현장에서 효진언니께서 안무를 집어주신 거는 제가 짠 파트였고 영상을 잘 안 담겨져서 퀄리티를 높혀주시려고 봐줬던 부분인데 제가 틀린 것처럼 나가서 너무 속상했어요

댄서분들을 하대한 적도 없으며 저희 팀원 모든 사람들에게 경고차 말씀하신 부분입니다

제가 자가격리 끝나고 밀려서 개인스케줄을 함께 병행했지만 메가크루 미션 연습은 보통 새벽이었으며 한 번도 빠진 적 절대 없었습니다

방송에서 나간 저의 태도로 인해 많은 분들께서 실망하신 것 같아 속상해서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자가격리로 인해 누구보다 답답했고 어떻게든 눈으로라도 익힐려고 영상통화로 연습과정을 보는 등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했습니다! 여러분들께서 안 알아봐주셔도 전 괜찮습니다! 편집으로 인해 저희들의 노력과 메가크루 합작이 불화로 이어지는 상황에 대해 정말 속상합니다

어제 방송으로 저희 리더 효진 언니의 노력과 고생들이 잘 비춰져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원트 이쁘게 봐주세요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