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보컬 5대장
"세대·장르 초월"
7일 밤 첫 방송
'내일은 국민가수' / 사진 = TV조선 제공
'내일은 국민가수' / 사진 = TV조선 제공


'내일은 국민가수' 국민보컬 5대장 백지영, 김범수, 이석훈, 케이윌, 김준수 마스터가 차세대 글로벌 K-POP 스타를 찾아내기 위한 필살의 각오를 내비쳤다.

오는 7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TV CHOSUN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는 나이와 장르, 국적, 성별을 불문하고 노래를 사랑하고 무대에 대한 갈망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대국민 희망 프로젝트 오디션이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시리즈로 폭발적인 화제성을 터트리며 오디션 열풍 중심에 선 TV CHOSUN 제작진이 또 다시 뭉쳐, 전 연령을 아우르는 차세대 K-POP 스타 발굴에 박차를 가한다.

무엇보다 '국민가수'는 역대급 경쟁률을 뚫은 참가자들만큼이나 화려한 마스터 라인업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국민보컬 5대장이라 불리는 백지영, 김범수, 이석훈, 케이윌, 김준수을 필두로 박선주와 윤명선 등 자타공인 매의 눈을 지닌 음악 전문가들과 참가자들의 다양한 매력과 끼를 발견하기 위한 특급 마스터 붐, 신지, 장영란, 신봉선, 오마이걸 효정 등이 합세한 것. 차세대 글로벌 K-POP 스타를 발굴하기 위한 까다로운 심사 기준을 갖춘 이들은 꼼꼼하고 세밀하게 참가자를 살펴보며 심사의 새바람을 일으킬 전망이다.

이와 관련 국민보컬 5대장 백지영, 김범수, 이석훈, 케이윌, 김준수가 각자가 생각하는 '국민가수'의 정의와 심사 기준을 직접 전했다. 먼저 백지영은 '국민가수'에 대해 "모든 세대의 사랑을 받고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히트곡을 가지고 있어야 하며, 시대가 지나도 사랑을 받는 가수"라고 정의를 전한 뒤 "혼자서도 무대를 꽉 채우는 장악력이 있는지를 기준으로 판단하겠다. 마스터 백지영의 마음을 면처럼 호로록 빨려 들어가게 만들 스타를 찾는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그리고 김범수는 "대중 친화적일 뿐 아니라 세대와 장르를 초월하는 가수를 찾는다"며 "무대에서 퍼포먼스하는 참가자가 가져야할 덕목은 흡인력과 끼, 그리고 재능이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매력으로든 마음을 움직이는 참가자에게 점수를 줄 것"이라며 "실력은 기본이고 비주얼도 놓칠 수 없기에 이 또한 눈여겨 볼 예정"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이석훈은 "시대 상황에 따라 국민의 마음을 노래하고, 그 노래에 공감할 수 있게 만드는 가수가 '국민가수'라고 생각한다"며 "여러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심사위원을 해보니 무대를 보면 1등의 촉이 온다. 나의 촉을 믿기 때문에 심사기준은 나의 촉이다"는 기준으로 호기심을 자극했다.

케이윌은 "'국민가수'란 위로가 필요할 때 늘 곁에서 노래를 들려줄 수 있는 가수"라고 운을 떼며, "국민가수는 실력 이상의 매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매력을 중점적으로 살펴보겠다. 또 마스터들 중 비교적 어린 편에 속하기 때문에 젊은 감각으로 심사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준수는 "'국민가수'란, 늘 무대에 설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이라고 힘을 주어 말하며 "아이돌로 시작했기에 스타성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또 무대를 대하는 태도를 유심히 볼 것"이라는 말로 든든함을 더했다.

제작진은 "국민보컬 5대장은 때로는 날카롭고, 때로는 세밀한 심사평으로 경연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었다"며 "역대급 실력을 지닌 참가자들의 매력과 이를 쏙쏙 발굴해내는 마스터들의 흥미로운 심사평이 어우러진,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K-POP 오디션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내일은 국민가수'는 오는 7일 밤 10시 첫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