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훈, 90년대 명곡 '썰' 공개
라이벌 윤일상 흑역사 폭로
"섹시 가수, 목소리 좋아서 신경 썼다"
'힛트쏭' 주영훈/ 사진=KBS Joy 제공
'힛트쏭' 주영훈/ 사진=KBS Joy 제공


작곡가 주영훈이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에 특별 출연해 1990년대 전성기 시절을 돌아본다.

오늘(1일) 방송하는 '힛트쏭'은 '90년대 히트 메이커, 작곡가 주영훈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방송에서는 작사와 작곡은 물론 노래까지 잘 하는 주영훈이 자작곡에 얽힌 '썰'들을 풀어내고, 그 시절 명곡들을 소환한다. 가수로 데뷔해서도 각종 히트곡들을 제조한 이야기도 들려준다. 바쁜 스케줄 탓에 화장실에서 가사를 쓸 수밖에 없었던 경험담은 감탄을 자아낸다.

MC 김희철과 김민아는 '나이트클럽의 황태자' 주영훈의 곡들을 들으며 추억의 테크노 비트에 흥을 방출해 시청자들을 들썩이게 할 전망이다. 특히 두 MC는 황규영의 '나는 문제 없어'를 들으며 "이 노래도 나이트클럽에서 나왔다고?"라고 말하며 놀라워한다.

이태원 나이트클럽을 이름으로 삼은 그룹에 대한 일화와 '희대의 라이벌' 윤일상에 얽힌 '흑역사'도 폭로한다. 바로 상상을 뛰어넘는 충격적인 솔로 활동명과 경악을 부르는 무대가 공개된 것.

뿐만이 아니라 주영훈은 섹시 여가수와 열애설이 불거졌던 사연 등을 공개하면서 넘치는 입담을 과시해 MC들과 스태프들을 흠뻑 빠져들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는 "실제로는 그 상황을 즐긴 거 아니냐"는 짖궂은 질문에 "목소리가 워낙 좋아서 녹음 때 특별히 더 신경 써주긴 했다"고 답한다.

'힛트쏭은 오늘(1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