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키지' 최여진/ 사진=JTBC 캡처
'펫키지' 최여진/ 사진=JTBC 캡처


JTBC 예능 프로그램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이하 '펫키지') 홍현희, 강기영이 기획한 양양 여행이 승리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펫키지'에서는 김희철, 태연팀을 찾은 박성광과 반려견 광복이의 여행 둘째 날과 홍현희, 강기영이 기획한 최여진과 반려견 노아, 이태선과 뭉이의 양양 여행 2일차 코스가 펼쳐졌다.

최여진-노아, 이태선-뭉이가 홍현희, 강기영이 기획한 양양 여름 만끽 투어를 떠났다. 이날 홍현희, 강기영이 기획한 여행이 최종 승리를 거뒀다.

이날 방송에서 홍현희, 강기영은 최여진, 이태선과 서핑족들이 즐겨 찾는 반려견 동반 식당을 방문했다. 최여진은 "외국 같다"며 "외국은 반려견과 백화점에서 같이 쇼핑하고, 비행기 동승해서 부럽다"고 말했다.

이어 동물 영상으로 힐링한다는 그는 동물이 좋은 점에 대해 "가식 없고 투명하다"고 설명해 공감을 자아냈다. 최여진은 "배우자가 알레르기가 있다면 맞춰줄 수 있지만 그냥 동물을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조금"이라고 말을 흐리며 결혼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스케줄 때문에 먼저 떠나게 된 이태선은 "걱정을 많이 했다. 뭉이가 물을 무서워할 거라 생각했는데 저도 뭉이도 두려움을 떨쳐낸 것 같다"며 "펫가이더 덕분에 재밌는 여행이었다. 앞으로 더 놀아주고 함께 다니기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강기영은 먼저 떠나는 이태선을 안심시키기 위해 "홍현희가 첫 촬영 때 스케줄 때문에 가고 다음 날 제이쓴이 왔다. 부부끼리 로테이션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최여진은 "괜찮다. 갑자기 결혼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몸이 두 개였으면 좋겠지 않나"라고 했고, 홍현희는 "바쁠 때 남편이 대신 해주면 된다"고 말했다.
'펫키지' / 사진=JTBC 캡처
'펫키지' / 사진=JTBC 캡처
다음 날 강기영과 푸푸가 온수풀에서 하루를 시작했다. 최여진과 노아도 합류해 피로를 풀었다. 이어 반려견 동반 식당에서 반려견과 함께 먹을 수 있는 편백찜을 먹었다. 최여진은 반려견을 위해 마련된 자리에 "입장만 가능할 거로 생각했는데 아주 만족스럽다. 음식도 맛있다"고 감탄했다.

이어 해변의 쓰레기를 주워 모으는 비치코밍을 한 이들은 모은 물건을 재활용해 공방에서 작품을 만들었고, 반려견과 함께 그리는 작품에 도전하며 다양한 추억을 만들었다.

김희철과 태연은 박성광을 데리고 브런치 카페에 갔다. 김희철은 "강아지 데리고 다닐 곳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흡족해했고, 태연은 "예전에는 눈치 보였는데 이제는 자연스럽게 인사도 해주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희철은 박성광에게 마지막 코스로 스카이다이빙, 죽음의 징검다리, 잔잔한 페리 중 선택할 수 있다고 제안했고, 박성광은 3번을 골랐다. 이후 태연, 김희철, 박성광은 반려견 동반 페리를 타며 시간을 보냈다. 박성광은 "추억이 됐다. 노력을 한 게 보인다"고 소감을 말했다.

최종 선택의 시간 최여진은 도장 다섯 개를, 박성광은 도장 네 개를 찍으면서 홍현희, 강기영팀이 승리를 차지했다.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