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유선X오연수X이경민
여자 셋의 리얼 일상
"아이들 다 키워, 숙제 끝"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오연수가 반가운 근황과 함께, 한강 뷰 집을 공개하며 일상을 전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아파트 주민인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의 리얼한 모습이 공개됐다.

위, 중간, 아래층에 사는 세 사람의 각기 다른 라이프스타일이 공개됐다. 먼저 위층 여자 윤유선은 판사 남편과 두 아이들이 없이 혼자 일상을 보냈다. 그는 요가 매트를 깔고 구르기 운동을 했고, 블루투스 작동법을 몰라 남편에게 전화를 하는 등 조용한 일상을 보냈다.

이어 오연수는 "7년 만에 방송에 출연한다. 생존신고하는 느낌이다"라며 "하다보니까 1, 2년이 지나서 7년의 공백이 생겼더라. 아이들과 함께 보낸 시간이, 내 만족이지만 셀프 칭찬해주고 싶은 기분이다. 이제는 아이들이 다 컸다. 첫째는 군 복무, 둘째는 대학 입학을 해서 숙제를 다 한 느낌이다"라며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또 오연수는 여전한 동안의 비결에 "평상시에는 화장을 하지 않는다. 화장을 못한다. 선블럭은 365일 바른다. 집 안에 있을 때도 조명이나 햇빛이 들어오니까 바른다. 스무 살 때부터 그랬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연수의 집이 공개, 곳곳마다 그림이 있어 갤러리 같은 분위기를 연상케 했다. 오연수는 인테리어 콘셉트에 "포인트는 없고 깔끔하기만 하자는 생각이다. 필요한 것만 놓는다"라고 말했고, 거실 한 켠의 수많은 피규어에 대해 "피규어들은 남편 취미다. 놓을 데 없으니 저렇게 놓자고 해서 놓게 됐다"라고 밝혔다.

오연수는 아침 식사로 토마토 수프를 만들었다. 그는 "원래는 해장용으로 먹는 거다. 어제 술은 안 먹었는데 아침으로 딱 좋다"라며 "가루들을 다 때려넣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손지창 씨는 술을 한 잔도 못 마신다. 오연수 씨는 애주가"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오연수는 육전을 만들었고 이경민, 윤유선을 초대해 식사를 했다. 이경민은 시래기 된장국을 가져왔고 "육전 네가 만들었어?"라며 놀라워 했다. 윤유선은 우엉조림, 야채전을 만들어왔고 이경민은 그 자리에서 맛을 보며 극찬을 했다. 윤유선은 "혼자 밥 먹었을 텐데 이렇게 가까이 있으니까 함께 먹어서 좋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은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의 광주여대 기숙사 모습이 최초 공개됐다. 안산은 "같이 생활하니까 재미있다. 여대만의 분위기인 것 같다"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