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엔조이 커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엔조이 커플 영상 캡처.


개그우먼 홍윤화가 홍현희 외목을 저격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엔조이 커플에선 '[스트릿 개그우먼 파이터] 레전드 헤이마마 리더계급배틀! 과연 워스트 개그우먼은 누구?! (스우파 패러디) Street Gagwoman fighter!'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메인 개그 댄스 배틀 선발전을 펼치기로 한 가운데, 홍현희(노이로제)는 무대 구성에 대해 "개인기를 보고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고은영(혀긴초이)는 "너 앞에서 내가 개인기를 하라고? 비디오 돌려서 봐!"라고 해 홍현희를 당황시켰지만, 결국 리더들은 다양한 개인기로 자신들을 어필하기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홍현희는 멤버 배치를 시작했고, 김혜선(뭡니카)은 "답답했다. 내가 노이로제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홍현희는 "여기서 치아에 김은 저만 붙여도 될까요? 코에 콧물은 저만 그려도 될까요?"라고 해 멤버들의 견제를 받기도.
사진=유튜브 엔조이 커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엔조이 커플 영상 캡처.
이후 심사위원들이 등장했고, 2차 댄스 배틀에서 개그우먼 댄서들은 개그 소품을 이용해 재밌는 무대를 꾸몄다. 홍현희 역시 노제와 판박이 얼굴에 입벌리는 기구를 착용한 채 파워풀한 안무를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를 본 홍윤화(먹어보아)는 "이 사람은 다신 눈 뜨고 못 보겠다. 날짜 지난 우황청심환 같이 생긴 외모를 보여줬다"고 홍현희를 호명하며 "진짜 먹으면 바로 골로 갈 것 처럼 너무 유통기한 지난 것 같이 생겼다"고 저격했다.

결국 홍현희가 리더메인 개그우먼으로 선정됐고, 홍현희는 워스트 개그우먼 파이터로 김혜선을 선택했다.

마지막으로 홍현희는 "저는 진짜 무대가 없어서 선후배들 잘 못 봐서 아쉬웠는데, 열정이 있다면 어디든 무대인 것 같은 걸 배웠다"며 "같은 동료료 열심히 응원하겠다, 너무 멋지다"고 응원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