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지 인스타그램./
있지 인스타그램./


정규앨범을 발매한 있지가 "올해는 뜻깊은 한해"라며 기뻐했다. 숨겨뒀던 입담을 뽐내며 대세 걸그룹임을 입증했다.

29일 방송된 MBC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그룹 있지가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11월 7일이 데뷔 1000일이다. 받고 싶은 선물이 있냐"고 묻었다. 그러자 예지는 "각방을 갖고 싶다"면서 "누가 주는지는 잘 모르겠다"라고 웃어 보였다. 멤버들 모두 예지의 말에 놀라면서도 내심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김신영이 "회사에서 이벤트로 각자에게 집 키를 주는 것 아니냐"고 하자, 멤버들 모두 "그럴리 없다"고 같은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1000일을 기념해 준비중인 이벤트가 있느냐"는 질문에 있지 멤버들은 "사실 1000일이라는 걸 방금 알았다"면서 "이벤트를 계획해 보겠다"고 했다.

김신영은 있지와 다비 이모의 협어에 대해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있지 멤버들은 "어메이징 했다"고 입모아 말했다. 그러면서 "역대급으로 많이 먹었던 것 같다. 8끼를 먹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있지 유나는 "터키 과자가 기억에 남는다. 그 맛이 잊혀지지 않는다. 뭔가 쓰면서도 달았다"라고 떠올렸다. 그러자 김신영은 "바클라바라는 터키 음식이다. 데뷔 1000일이 되는 날 떡볶이와 바클라바를 보내드리겠다"라고 약속해 멤버들의 박수를 받았다.

있지는 최근 첫번째 정규앨범 '크레이지 인 러브'(CRAZY IN LOVE)를 발표했다. 타이틀곡 'LOCO'는 Z세대를 대표하는 아이콘 ITZY 특유의 당당한 매력을 함축한 신곡이다.

김신영은 "타이틀곡 'LOCO(로코)'가 마라맛이더라. 중독성이 있다"라고 칭찬했다. 유나는 "있지만의 사랑을 담은 곡이다. 내가 주체가 되었던 사랑 이야기를 담은 파워풀한 댄스곡이다. 퍼포먼스랑 보면 색다르고 듣다보면 스며드는 매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채령은 "'LOCO'가 사랑에 미치다라는 뜻이다"라고 덧붙였다.

있지는 "정규앨범을 계획하고 준비했다. 많은 분들께서 공들여 만들고, 골라주셨다. 저희도 열심히 한 곡 한 곡 녹음했다"라며 "'마피아 in the morning'을 준비하면서 병행했다. 다비이모와 협업 할 때도 앨범 작업을 계속했다. 올해는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 그래서 뜻깊은 해가 될 것 같다. 많은 분들에게 있지를 알릴 수 있어서 좋았다"며 웃었다.

유나는 "첫 정규앨범으로 돌아온만큼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며 팬클럽 믿지에게도 메시지를 잊지 않았다. 그는 "늘 예뻐해주고 지켜봐줘서 고맙다. 우리 믿고 따라와 달라"고 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