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방송인 박은지가 결혼 초 유산을 한 적이 있다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결혼 4년 차 박은지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2018년 재미 교포와 결혼한 박은지는 임신 8개월 차에 접어든 소식을 전하며 D라인을 공개했다. 이어 6개월 만에 남편과 결혼해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미국으로 떠난 박은지는 "너무 빨리하니까 혼전임신한 게 아니냐고 오해하던데 전혀 아니었다"며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친한 친구의 남자친구가 자신을 보고 "내 친척과 어울릴 것 같다"며 일본 출장 중인 지금의 남편과 소개팅을 주선했다는 박은지. 그는 “기대 하나도 안하고 봤는데 괜찮더라. 이상형에 가까웠던 것 같다. 외모도 약간 옛날에 솔리드, 이준의 느낌도 있고, 로꼬 씨 같은 느낌도 있다"고 자랑했다.

이어 박은지는 "소개팅 후 (남편이) 이틀 만에 다시 미국으로 갔다. 마음에 들어서 계속 만나는데 장거리 연애라 애틋해진 마음에 후다닥 (결혼이) 된 것 같다"고 결혼을 서두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박은지는 말이 많은 자신과 반대로 무심하지만 다정한 남편이 좋았다고. 그는 "남편은 츤데레 같다. 무심한 듯 챙겨주고 할 말만 딱 하는 게 너무 좋더라. 같이 말이 많으면 부딪칠 것 아니냐. 저는 아침부터 눈 뜨자마자 밤까지 말을 하는 스타일이다. 남편은 그냥 듣는다”면서 “그런데 어느 순간에는 내 얘기를 정말 듣고 있는 건가 싶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은지는 신혼 시절 한 차례 유산을 한 적이 있었다고 털어놓기도. 박은지는 "결혼 초에 한 번 임신을 했다가 아기가 금방 떠난 적이 있었다. 그때 이제 좀 많이 힘들었던 시간이 있었다. 2018년이었을 거다. 결혼하고 막 생겼으니까"라며 울먹였다.

이어 박은지는 "테스트하고 결과 기다리고 희망 고문의 시간이 너무 힘들어서 자연임신을 몇 달 정도만 트라이 해보고 안 되면 바로 시험관 가자 했는데 자연임신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태몽에 대해 묻자 박은지는 "친구가 꿈을 꿨는데 내가 되게 넓은 고추밭 한 가운데에 앉아 있었다더라. 고추가 나오고 제가 앉아 있고 하니까. 그래서 남자인 줄 알았는데 검사를 해보니 딸이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