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tvN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이 종영까지 힐링과 웃음을 놓치지 않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바퀴 달린 집'에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배우들이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바퀴달린집'의 종영을 앞두고 모여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김성오가 방귀를 뀌자 이광수는 "화장실에 가서 보셔야 할 것 같다"며 냄새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광수는 충격이 가시지 않은 듯 "창문 옆에 바로 있는데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고 말하자 김성오는 "굵고 짧다는 말이 있다. (냄새가) 길게 가진 않는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본 한효주는 "되게 사촌 오빠들 같다. 방귀를 트더니 여기서 갑자기 이렇게"라며 편해진 분위기를 즐겼다.

오순도순 모인 멤버들은 마지막 밤에 아쉬움을 표했다. 더 놀고 싶은데 아쉽다는 말에 세훈은 "게임을 한 판 하자"고 제안했고, 박지환 역시 "마지막 족구로 불태워볼까"라고 거들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강하늘은 "'바퀴 달린 집' 힐링 프로라고 들었는데 '1박 2일' 분위기다. 게임을 계속한다"며 지친 웃음을 터트렸다. 이광수도 "이 정도면 '런닝맨' 3회분 녹화다. 게임을 몇 개나 하는 거냐"고 웃었다.

결국 멤버들은 족구 게임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후 박지환이 멤버들을 위한 선물을 전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박지환의 선물은 8권의 시집과 직접 쓴 편지. 읽어보길 추천하는 편지에 멤버들은 감동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다음날 아침, 멤버들은 라면을 먹기로 했다. 이에 한효주는 머뭇거렸고 이광수는 "사실 어제 미역국 재료를 샀다"고 고백했다. 알고보니 생일을 맞은 권상우를 위한 깜짝 미역국을 준비한 것.

이광수는 "내가 2개, 강하늘이 3개를 끓이자. 내가 미역국 라면을 하겠다"고 제안했다. 권상우는 "그건 아닌 것 같다"고 하자, 이광수는 강하늘과 라면 끓이기 대결을 제안했다. 강하늘은 "내가 안에서 요리할게"라고 말했고, 이광수는 "그럼 나는 땡볕에서 하라는 거야?"라며 신경전을 시작했다.

이광수는 "주변 사람들 이야기를 듣지 말고 너의 스타일대로 끓여야 하는 거야"라고 견제했다. 하지만 이광수는 한효주가 이끄는 대로 라면을 끓여 웃음 안겼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이광수는 라면에 미역을 가득 넣은 미역 라면을 만들었다. 그는 "라면이라고 하기엔 이 음식에 미안하다"라며 자신의 요리를 치켜세웠다. 강하늘은 정통 라면을 고수해 대결을 펼쳤다.

권상우는 맛을 본 뒤 "딱 정했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그는 "둘 다 정말 맛있다. 하늘이 라면이 맛있다"라고 말했다.

한효주는 "맛은 하늘이 라면이 월등해. 그런데 여기서 아침에 먹기에는 콩나물, 미역이 들어가서 딱 좋다"라고 말했고, 김기두 또한 이광수의 미역 라면에 손을 들어 이광수가 승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