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어딜가나 '오징어 게임' 이야기네"

박명수의 '라디오쇼'도 화제의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이야기로 청취자를 사로잡았다.

28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방송인 김태진이 함께한 가운데 '모발모발 퀴스죠'로 꾸며졌다.

이날 박명수는 "방송계의 귀염둥이 방귀 박명수와 퀴즈계의 귀염둥이 퀴귀 김태진이 함께한다"며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박명수는 김태진의 긴 머리를 지적하며 "머리 잘라라 옛날 사람 같다"며 처음부터 디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명수는 "의상이 멋있다. 멀리서 보고 이정재인줄 알았다"라는 김태진의 발언에 "'오징어 게임' 관련 된 촬영을 하고 왔다. 이 옷이 마침 있더라"라며 '오징어 게임' 속 참가자들이 입었던 옷과 비슷한 의상을 공개했다.

또한 박명수는 "'오징어 게임'을 보는데 '무도' 때 생각이 나더라"라며 "줄다리기 하다가 밑으로 떨어지는 거 내가 아이디어 냈다. 똑같이 하더라. 아니 잘 했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사진=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사진=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사진=무한도전 방송화면
사진=무한도전 방송화면
김태진은 퀴즈로 "박명수가 '무도' 시절 냈던 아이디어와 똑 닮아서 화제가 된 드라마 제목은?"이라며 퀴즈를 냈다.

2부에서 김태진은 "특별한 분이 전화를 주셨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한 청취자가 "'오징어 게임'에서 한미녀 역할로 출연한 배우 김주령이다" 라며 "바쁜 와중에 감사인사 드리고 싶었다. 나 한미녀야"라고 인사했다.

박명수가 "'오징어 게임' 잘 봤다"라고 하자, 청취자는 "고생하면서 찍었는데 많은 사랑 받았다. 요즘 여기저기서 '오징어 게임' 대사 해달라고 부탁한다"고 능청스럽게 말했다.

그러면서 청취자는 "오빠 나랑 같은편하자"라며 '오징어 게임' 속 한미녀의 대사를 선보였다.

박명수는 "제가 작품 속 인물을 못 외우는 편인데 들어보니 딱 알겠다"며 신기해 했다. 청취자는 김주령이 아니었다. 일반 청취자의 성대모사에 모두가 잠시 속았다.

이를 들은 다른 청취자들은 "한미녀 짱", "'오징어 게임 봐야겠다", "어딜가나 오징어게임 얘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