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해♥이장원 결혼
"쑥스럽고 부끄러워"
이장원, 직접 태워다 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배다해가 이장원과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출연했다.

MC들은 "페퍼톤스 이장원과 결혼!"이라며 축하의 박수를 쳐줬다. 배다해는 "쑥스럽고 부끄럽다"라며 얼굴을 연신 가리며 웃었다.

배다해는 이장원의 응원에 대해 "내가 지금 소속사가 없어서 아침에 방송국까지 태워다줬다"라고 말했다.

또 배다해는 이장원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달라는 말에 "오늘 우승하면 부케 대신에 트로피 들고 갈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배다해는 주현미의 '눈물의 블루스' 무대를 꾸몄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