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국인·故 정은이 편
"트로트 계의 BTS"
"기분 좋으면서 부담"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진성이 자신의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작곡가·작사가 부부 남국인·故 정은이 편이 그려졌다.

이날 진성이 무대를 꾸밀 가수로 출연했다. 그는 "트로트 계의 BTS"라고 자신을 소개하자 "부담스럽다. 국가를 위해 한 일이 없다"라며 "방탄소년단은 국보급 스타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에 MC 김준현은 "경연 첫 출연, 트로트 가수 진성이다"라고 소개했고, 진성은 "BTS는 뺀 거냐. 그냥 붙이는 게 좋겠다. 어차피 부담 느낄 거, 기분 좋으면서 부담을 느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성은 "우리 활동 때는 남국인 선생님의 곡을 받는 게 별따기 같은 일이었다. 이번 기회에 인사도 드리고, 후배님들의 무대도 보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