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오징어게임/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오징어게임/ 사진=MBC 제공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정준하가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의 손에 번쩍 들어 올려져 보는 이들을 오싹하게 만든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대표 5인방과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5인방이 펼치는 ‘오징어 게임’ 현장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의 손에 번쩍 들려 공중부양한 유재석과 정준하의 모습이 담겨있다. 럭비 국가대표 선수 2명이 정준하를 높이 들어 올린 모습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한다.

오징어 대표 5인방은 ‘오징어 게임’을 앞두고 승리를 위한 럭비 기술 완전 정복에 나선다. 상대의 공 뺏기부터 힘을 하나로 끌어모아 경합하는 ‘스크럼(scrum)’ 기술, 전력 질주 본능을 깨우는 ‘깨금발 술래잡기’ 등 쉴 새 없는 몸풀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뻐드렁니’ 유재석은 공을 뺏다 내동댕이쳐지는가 하면, 막내 최성덕 선수의 등에 찰싹 붙어 있는 모습도 공개돼 웃음을 유발한다. ‘머리 굴젓’ 정준하는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의 파워에 뒤지지 않는 ‘욕심’으로 뜻밖의 활약을 펼쳤다는 전언이다. 과연 오징어 대표 5인 중 ‘에이스’에 등극한 사람은 누구일지 관심을 모은다.

‘오징어 게임’을 시작하기도 전에 온몸의 힘과 에너지를 쏟아낸 이들의 몸풀기 현장이 기대감을 높인다.

‘놀면 뭐하니?’는 오는 25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