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나방, '최종 우승'
'골 때리는 시상식'
모두가 환호한 축제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불나방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국대 패밀리와 불나방의 결승전이 그려졌다. 치열한 대결 끝에 1 대 2로 불나방이 우승을 기록했다.

부부인 불나방 팀 감독 이천수와 국대 패밀리 팀의 심하은은 경기가 끝나고 포옹을 했다.

'골 때리는' 시상식이 이어졌다. 개그우먼들로 뭉친 개벤져스 팀은 춤을 추며 흥을 높였고 월드 클라쓰 멤버들 또한 흥겨운 춤을 추며 시상식을 축제 분위기로 만들었다.

현장에 방문한 SBS 박정훈 사장은 "이렇게 분위기가 좋으면 진작 와볼 걸 그랬다. 이렇게 목숨 걸고 열심히 할 줄 몰랐다"라며 "1등이나 6등이나 실망하지 말고 시즌2에 다시 만나자"라며 시즌2를 기약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