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패밀리 VS 불나방
후반 1점 싸움
양은지 뚫고 '득점'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서동주가 결정적인 한 골을 넣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국대 패밀리와 불나방의 대결이 그려졌다.

불나방이 첫 골을 터트려 1점 앞선 가운데, 국대 패밀리의 반격이 이어졌다. 국대 패밀리 명서현이 빠르게 질주했고, 튕겨져 나오는 공을 한채아가 그대로 처리해 골로 연결돼 동점골을 만들었다.

불나방 팀 신효범은 "한 골만 넣자!"라고 기합을 넣었다.

치열한 접전 끝에 서동주가 찬 공이 키퍼 양은지를 뚫었고, 전세는 2 대 1로 기울었다. 이수근은 "순간 양은지 선수가 잡을까 말까 고민을 했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