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동생과 여행 떠나
영화 '사랑니' 언급
"쉽게 결론 낼 수 없는 작품"
'호적메이트' / 사진 = MBC 영상 캡처
'호적메이트' / 사진 = MBC 영상 캡처


'호적메이트' 김정은이 '파리의 연인' 이후의 인기를 전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는 배우 김정은과 동생 김정민이 여행을 떠나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화 유튜버로도 활동중인 동생 김정민은 영화 '사랑니'에 대해 언급했다. 김정민은 "16년 전 영화이지만 다시 보니까 너무 재미있더라"라고 말했고, 즉석에서 언니인 김정은을 인터뷰했다.

당시 영화 '사랑니'를 선택하게 된 계기를 묻자, 김정은은 "최고 시청률 57.6%를 기록한 2004년 '파리의 연인' 끝난 이후에 내 방에 시나리오가 쌓였었다. 로맨틱 코미디가 대부분이었고 유일하게 '이게 뭐지?' 싶었던 작품"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정은은 "쉽게 결론낼 수 없는 영화를 훌륭하다고 생각해. '사랑니'가 바로 그런 영화였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정은과 동생은 다시 태어나도 서로의 호적메이트로 태어나고 싶다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