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 MZ세대 성격
"이광수 있었으면 1등"
표독스럽고 우악스러워?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이영지가 자신의 실제 성격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꾹 관장과 국가대표'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10대부터 60대까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이미지 투표를 진행했다. 제작진은 "마음 상한 일이 있으면 상대방에게 어떻게든 복수할 것 같은 사람은?"이라고 질문했다.

양세찬은 "원래 광수 형이 있었으면 1등이다"라고 추측했다.

이영지는 "어린 것치고는 방송에 우악스럽고 표독스럽게 나와서"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에너지 넘치고 힘이 있기 때문에, 초창기에 좀"이라고 말했다.

하하는 "영지 실제로는 복수하고 그런 스타일 아니지 않냐"라고 물었고, 이영지는 "실제로 되게 표독스러운 스타일이다. 밟히는 두 배로 갚아주는 스타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