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거짓 없이 고백한 100% 진심은?
'집사부 청문회'에서 '쩍벌', '도리도리' 심경 밝혀
"'집사부일체' 전과 후의 윤석열은 다르다" 고백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19일(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는 ‘대선주자 빅3’ 특집으로 꾸며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부로 등장한다.

이날 방송에는 윤석열 사부를 집중적으로 탐구하기 위한 ‘집사부 청문회’가 열린다. 윤석열 사부의 ‘A부터 Z까지’ 모든 것을 낱낱이 파헤칠 예정이다. 윤석열 사부는 청문회 시작 전부터 “아마 대한민국에서 청문회를 나보다 많이 받아본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고.

그런 가운데, 멤버들은 ‘집사부 청문회’를 통해 ‘쌈닭 연대기’, ‘프로 좌천러 된 사연’ 등 윤석열 사부의 핫한 키워드들을 집중 조명, 과거부터 현재까지 철저하게 검증해 그를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멤버들은 시종일관 자신만만하던 윤석열 사부 앞에 거짓말 탐지기를 투입, ‘쩍벌’, ‘도리도리’ 등에 관한 날카로운 질문 공세를 이어갔다. 이에 윤석열 사부는 ‘쩍벌’, ‘도리도리’ 등에 대한 심경을 최초로 고백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윤석열 사부는 “’집사부’ 전의 윤석열과 ‘집사부’ 이후의 윤석열은 다르다”라며 짜릿한 청문회를 마친 소감을 남겼다는데. 과연 ‘집사부 청문회’에서 고백한 윤석열 사부의 진심은 무엇일지 관심을 모은다.

‘집사부 청문회’는 19일(일) 저녁 6시 25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